셀트리온 “2030년까지 40조 투자”
셀트리온 “2030년까지 40조 투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도에 바이오의약품 25조 등 인천 산·학·연·관 연계 인력양성
일자리 11만개 창출 계획 발표 朴시장 “4차산업 시너지 기대”
박남춘 인천시장과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16일 오전 인천시청 공감회의실에서 열린 ‘셀트리온 그룹 비전 2030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자료를 들어 보이고 있다. 조주현기자
박남춘 인천시장과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16일 오전 인천시청 공감회의실에서 열린 ‘셀트리온 그룹 비전 2030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자료를 들어 보이고 있다. 조주현기자

셀트리온그룹이 2030년까지 바이오산업 분야에 40조원을 투자해 양질의 일자리 11만개를 만들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박남춘 인천시장과 함께 16일 인천시청 공감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 송도국제도시 등에 40조원이 투자되는 셀트리온그룹의 성장 로드맵이 담긴 ‘셀트리온 비전 2030’을 공개했다.

비전 2030에는 송도 바이오의약품 사업에 25조원, U-헬스케어 플랫폼 사업에 10조원, 케미컬 의약품 사업 5조원 등 총 40조원의 투자계획과 일자리 11만개 창출 계획이 담겼다.

셀트리온은 바이오의약품 사업에 총 25조원을 들여, 면역 항암제를 포함한 2세대 바이오시밀러 20개 이상을 개발할 계획이다. 또 16조원을 투입해 신규 치료 기전을 도입한 신약도 10개 이상 개발한다.

이를 위해 연간 바이오 원료의약품 20만ℓ의 추가 생산과 바이오 완제의약품 5천바이알 생산을 위한 설비 확충에 약 5조원을 투자한다.

현재 1·2공장의 연간 생산 규모 19만ℓ를 합하면 39만ℓ의 원료의약품 생산이 가능해진다. 이는 현재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연간 원료의약품 생산 규모인 36만ℓ보다도 높다.

10조원 규모의 U-헬스케어 사업의 청사진도 밝혔다. 먼저 의료 빅데이터 수집 및 활용 방안 연구와 원격 의료사업 기반을 위한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에 4조원을 투자하고 개인 진단기기 개발과 생산에도 6조원을 투자한다.

바이오산업의 동반 성장 사업도 추진한다.

우선 셀트리온은 송도에 바이오밸리를 조성해 해외의 원·부자재 업체를 송도에 유치하고, 95% 수입에 의존하는 원·부자재의 국산화도 병행한다. 또 셀트리온은 바이오 분야 스타트업 지원 및 상생프로젝트를 위한 2조원대의 펀드도 조성한다.

이 밖에도 인천의 산·학·연·관과 연계한 바이오 공정 전문센터 구축 인력도 양성한다.

고용 효과로는 비전 2030 연구개발(R&D) 2천여명, 바이오·케미컬의약품 공장 확충 추가 고용 8천여명 등 1만여명의 직접 고용 효과가 기대된다. 이와 함께 의약제품의 원·부자재 국산화 등 10만여명의 간접 고용을 합하면 총 11만여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분석된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셀트리온그룹은 국내 바이오·제약 산업을 리딩하는 기업으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국가의 헬스케어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사업을 중점적으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4차 산업 혁명시대 인천의 핵심 미래 먹을거리는 바이오산업이라는 비전으로 준비하던 인천의 관련 정책이 셀트리온그룹의 비전과 만나 시너지가 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