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건설협회연합회(CICA) 총회 오는 21일 서울서 개최…한국ㆍ유럽ㆍ남미 건설업계간 교류 확대 기대
세계건설협회연합회(CICA) 총회 오는 21일 서울서 개최…한국ㆍ유럽ㆍ남미 건설업계간 교류 확대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건설협회는 오는 21일 서울에서 세계건설협회연합회 총회를 열고, 한국 건설업계와 유럽ㆍ남미건설업계 간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한다고 16일 밝혔다.

세계건설협회연합회는 건설산업에 대한 정보 및 기술 교류와 국제현안에 대한 상호협력을 위해 1974년 일본 도쿄에서 설립됐다. 유럽과 남미, 중동지역 3개 연합회와 61개국 협회를 회원으로 하고 있다. 아시아에서는 한국(대한건설협회)과 일본이 회원으로 포함돼 있다.

세계건설협회연합회는 총회에서 현대ㆍ대림ㆍ대우ㆍ지에스ㆍ포스코ㆍ에스케이건설 등 주요 한국건설사들과 유럽ㆍ남미 건설업계와의 상호협력 증진을 위한 B2B미팅을 진행한다.

또한, 총회 개최 하루 전날인 20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건설회관에서 ‘Construction 4.0 and Beyond’를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한다. 세미나에서는 국토교통부와 건설산업연구원에서 한국의 스마트시티에 대해 주제 발표를 하고, 업계에서는 두산건설이 대표로 나서 건설에 도입된 IT 신기술 적용사례를 발표할 예정이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