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불황 여파속 1분기 경기지역 광공업ㆍ수출 ‘흐림’, 건설은 ‘호조’
경제불황 여파속 1분기 경기지역 광공업ㆍ수출 ‘흐림’, 건설은 ‘호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불황 여파로 올해 1분기 경기지역 광공업과 수출이 내림세로 전환된 반면, 건설경기는 호조를 이어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경인지방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1분기 수도권 지역동제동향’을 보면 올해 1분기 경기도 광공업 생산지수는 전년 동분기 대비 6.7% 감소했다. 광업은 1년 전보다 37.5% 증가했지만 제조업(-6.7%)과 전기업 및 가스업(-7.9%)에서 감소세를 보였다.

수출 동향을 살펴보면 288억 3천만 달러를 기록한 가운데 전자부품ㆍ컴퓨터ㆍ영상음향통신, 가구 등이 부진해 전년 동분기 대비 13.2% 감소했다.

반면 지난해 4분기 ‘반짝’ 호조를 보인 경기지역 건설경기는 올해 1분기에도 상승세를 유지했다. 1분기 경기도 건설수주는 토목수주의 증가로 전년 동분기 대비 6.2% 상승했다. 공종별로는 건축수주(-29.4%)가 감소했지만 토목수주(+179.1%)가 크게 늘었다. 발주별로는 민자(+8천846.8%), 공공(+63.8%)발주가 증가했고, 민간(-32.6%)발주는 감소했다.

서비스업 생산지수는 협회 및 단체, 수리 및 기타 개인 서비스업 등이 감소했으나, 정보통신업과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 등의 호조로 1년 전보다 1.9% 증가했다.

1분기 취업자 수는 건설업, 도소매ㆍ음식숙박업 등의 고용 호조로 전년 동분기 대비 1.5% 늘었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