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변종 대마 상습 흡연한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 손자 구속 기소
검찰, 변종 대마 상습 흡연한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 손자 구속 기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종 대마를 상습적으로 흡연한 혐의로 구속된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손자가 재판에 넘겨졌다.

인천지검 강력부(이계한 부장검사)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현대그룹 일가 3세 정모씨(28)를 구속 기소했다고 16일 밝혔다.

정씨는 지난해 2월부터 올해 1월까지 서울 자택 등지에서 변종 마약인 액상 대마 카트리지와 대마초를 총 26차례 흡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씨가 과거 유학 시절 알게 된 마약 공급책 이모씨(27·구속 기소)를 통해 사들인 대마 양은 모두 72g으로 시가 1천450만원 어치로 확인됐다.

정씨는 앞서 같은 혐의로 구속 기소된 SK그룹 창업주 고 최종건 회장의 손자 최모씨(31)와도 지난해 최씨 자택 등지에서 4차례 대마를 함께 흡연한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 관계자는 “정씨가 검찰 조사 과정에서 범죄 사실을 모두 인정했다”며 “정씨의 죄에 상응하는 형이 선고되도록 재판에서도 엄정하게 공소유지를 하겠다”고 했다.
강정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