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 “도정으로 보답… 함께 큰길로 가길 기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도정으로 보답… 함께 큰길로 가길 기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믿고 기다려준 도민·재판부에 감사… “비온 뒤 땅 굳어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선고 공판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뒤 “믿고 기다려주신 도민들께 도정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16일 오후 3시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열린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협의 등에 대한 1심 선고 공판을 마친 뒤 법정에서 나오면서 “이재명 파이팅”을 외치는 지지자들과 악수를 나누며 미소와 함께 감사를 표했다.

이날 이 지사는 무죄를 판결한 법원에 대한 생각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사법부가 인권과 민주주의의 최후 보루라는 것을 확인해 준 재판부에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도민들께서 저를 믿고 기다려주셨는데 도민들의 삶을 개선하는 큰 성과로 반드시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지지자들에게 “지금까지 먼 길 함께해주셔서 감사하고 앞으로도 서로 손잡고 큰길로 함께 가시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특히 검찰 항소에 어떻게 대처할 거냐는 물음에는 “그냥 맡겨야죠”라며 “비 온 뒤 땅이 굳어진다는 말을 명심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이 지사는 송사가 도정에 미치는 영향 등 취재진의 다른 질문에는 별도로 답하지 않고 “감사합니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이후 이 지사는 지지자들이 대기하고 있던 법원 정문으로 이동, 자신의 이름을 연호하는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며 감사를 표하고 차량에 올라 법원을 빠져나갔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