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짓자” vs “생활불편 그만”… 수원시 ‘동물놀이터’ 깊은 고민
“더 짓자” vs “생활불편 그만”… 수원시 ‘동물놀이터’ 깊은 고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와 29일 규제개혁 순회간담회… 설치기준 완화 ‘촉각’
키즈카페 어린이제품 안전·환경개선부담금 산정기준 등 논의도

반려인과 비반려인이 동물놀이터 조성을 두고 입장차를 보이는 가운데, 경기도와 수원시가 ‘반려동물 놀이터(이하 동물놀이터)’ 설치 기준 완화를 검토하고 나서 귀추가 주목된다.

16일 수원시에 따르면 시는 오는 29일 오후 시청에서 경기도와 함께 ‘규제개혁 순회간담회’를 개최한다. 간담회 예비 안건은 ‘키즈카페 어린이제품 안전기준 마련’, ‘동물놀이터 설치 면적기준 완화’, ‘환경개선부담금 산정기준 합리적 개선’ 등 5가지로, 간담회 당일에는 최종 과제 3가지가 선정될 예정이다.

이 중 눈길을 끄는 것은 동물놀이터 설치와 관련된 안건이다.

속속 들어서고 있는 경기도 내 동물놀이터를 두고 반려인과 비반려인의 입장이 상충되는 상황에서 지자체가 간담회를 통해 규제 빗장을 풀지 방향이 정해지기 때문이다.

현행법상 동물놀이터는 10만㎡ 이상의 근린공원 또는 인구 50만 이상의 지자체 조례에서 정하는 공원에만 세울 수 있다.

사실상 기준이 ‘대도시 공원’에 맞춰져 있는 셈이라 도심권 비반려인들은 악취ㆍ소음 등으로 생활환경이 불쾌해진다며 동물놀이터 조성을 반대해왔다. 실제 지난해 12월에는 용인 한숲근린공원 내 동물놀이터가 설치되려다 주민 반대에 부딪혀 무산되기도 했다.

반면 반려인들은 애완동물의 산책 공간 확보 및 행동 교정 차원에서 동물놀이터가 더욱 늘어나야 한다고 주장한다. 특히 동물애호단체들 수원, 양주 등 지역에 동물놀이터 추가 조성을 위한 ‘설치 면적기준 완화’를 요구하며 힘을 더해온 상황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도는 올 초 반려인 증가 및 반려문화 정착을 위해 오는 2022년까지 대형 동물놀이터 17곳, 간이 동물놀이터 60곳 등을 추가 조성한다는 계획을 내놨다.

현재 경기 지역에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동물놀이터 21개소가 있는데, 추가 조성 계획이 발표되면서 갑론을박이 더 뜨거워지고 있다.

이에 도와 시는 규제개혁 순회간담회를 열고 동물놀이터 설치와 관련한 면적기준에 대해 토의할 전망이다.

도 관계자는 “반려인과 비반려인이 동물놀이터를 두고 마찰이 있지만 모두 공존하는 방안을 찾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