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계파 패권주의 굴복 없을 것"… 사퇴 일축
손학규 "계파 패권주의 굴복 없을 것"… 사퇴 일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6일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가 자신에 대한 사퇴를 압박하고 있는 것을 놓고 “계파 패권주의에 굴복해 퇴진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며 강경 입장을 표명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저 손학규는 또다시 죽음의 길에 들어섰다. 나를 죽이고 민주주의를 제대로 살리겠다는 각오로 나섰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바른미래당은 양당 정치의 폐해를 극복하기 위해 선거제도 개혁을 추진해 왔지만 총선이 다가오면서 양당 체제로 복원하려는 움직임이 꿈틀대고 있다”며 “우리 당 안에서도 이러한 움직임이 정치 싸움으로 번진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당 대표로서 새 정치에 대한 국민의 의지를 계속 실천해 나갈 것”이라며 “당이 수구 보수세력의 손에 허망하게 넘어가지 않도록 정치적 명운을 걸고 당을 지키겠다”고 덧붙였다.

이는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선거 경선 과정에서 안철수·유승민계가 연합전선을 구축, ‘현 지도부 체제 전환’을 요구하는 데 대한 정면 돌파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해석된다.

아울러 손 대표는 당내 혁신을 견인하기 위한 ‘혁신위원회’ 설치도 약속했다.

그는 “외부 전문가와 일반 국민을 중심으로 하는 ‘혁신위원회’를 설치하겠다”면서 “평당원과 국민들이 소통하는 자리를 만들고 위원회에 당헌·당규가 허락하는 최대한의 전권을 부여해 당의 혁신을 일임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공석인 사무총장·정책위의장 등에 대한 당직 인선에 대해서는 “당헌당규에 따라 최고위원들과 협의할 것”이라며 임명 강행을 시사했다.

손 대표가 17일로 예정된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연직 최고위원인 정책위의장을 당권파로 임명할 경우 지명직 최고위원 2명(주승용?문병호)과 함께 총 4명이 당권파로서 최고위 의결에 영향을 미치게 된다. 이 경우 유승민·안철수계와 손 대표를 중심으로 한 당권파의 충돌이 잦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