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사망 배우 의문 풀리나…국과수 “음주상태” 소견
고속도로 사망 배우 의문 풀리나…국과수 “음주상태” 소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속도로 2차로에서 의문의 교통사고로 숨진 20대 배우에 대한 정밀 부검이 진행 중인 가운데 사고 전 음주 상태였다는 중간 소견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경찰 등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지난 6일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에서 차에 잇따라 치여 숨진 배우 A씨(28·여) 시신을 부검한 뒤 면허취소 이상 수준의 혈중알코올농도 수치가 측정됐다는 중간 구두소견을 경찰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경찰 관계자는 “국과수로부터 정식 서류를 받아 확인하기 전까지는 A씨의 사고 전 음주 여부에 관해 밝힐 수 없다”고 설명했다.

만약 국과수의 최종 부검 결과로 A씨가 음주운전을 한 것으로 밝혀져도 그는 이미 사망했기 때문에 ‘공소권 없음’으로 처분된다. 그러나 A씨 남편은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입건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한편 A씨는 지난 6일 오전 3시 52분께 김포시 고촌읍 인천공항고속도로 서울 방향 개화터널 입구에서 택시와 올란도 승용차에 잇따라 치여 숨졌다. A씨는 사고 직전 자신이 몰던 흰색 벤츠 C200 승용차를 편도 3차로 중 한가운데인 2차로에 정차한 뒤 차에서 내렸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일각에서는 A씨가 음주운전을 하다가 2차로를 도로 끝 3차로로 착각해 한가운데 차로에 정차한 것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A씨 남편은 “사고 당일 영종도에서 지인들과 함께 술을 마셨다”면서도 아내의 음주 여부에 대해서는 “보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홍완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