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현 전 의장 아내 부검…폭행으로 인한 심장 파열
유승현 전 의장 아내 부검…폭행으로 인한 심장 파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55)에게 폭행을 당해 숨진 그의 아내가 폭행으로 인한 심장 파열로 사망했다는 취지의 부검 결과가 나왔다.

17일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유 전 의장에게서 폭행을 당하다가 숨진 아내 A씨(53) 시신을 부검한 결과 “폭행에 의한 사망으로 보인다”며 “폭행에 따른 심장 파열도 확인됐다”는 1차 구두소견을 최근 경찰에 전달했다. 국과수는 또 “갈비뼈도 다수 골절된 사실이 확인됐다”고 경찰에 설명했다.

유 전 의장은 이날 오전 인천지법 부천지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다. 유 전 의장은 영장실질심사에서 “아내를 살해할 의도는 없었다”며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그의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예정이다.

유 전 의장은 지난 15일 오후 4시 57분께 김포시 자택에서 술에 취해 아내 A씨를 주먹과 골프채로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의 최종 부검 결과가 나오면 유 전 의장에게 살인죄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할 방침이다.

홍완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