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화섭 안산시장, '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로 경찰 출석
윤화섭 안산시장, '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로 경찰 출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불법 선거자금을 받았다는 혐의 등으로 고소된 윤화섭 안산시장이 18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안산단원경찰서는 정치자금법 위반 및 강제추행 혐의로 윤 시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이날 오전 9시부터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 시장은 조사 예정 시간보다 약 한 시간 빠른 오전 7시 50분께 경찰서에 도착했다.

윤 시장은 지방선거를 앞둔 지난해 2월부터 같은 해 4월까지 지지자 등으로부터 수천만 원을 건네받아 일부를 불법 선거자금을 사용한 혐의를 받는다.

또 지난해 3월 단원구 원곡동의 한 아파트 주변에서 주차된 차량 안에서 동승한 화가 A씨에게 입을 맞추는 등 강제로 추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해 9월 A씨로부터 이런 내용의 고소·고발장을 접수한 뒤 올해 2월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윤 시장의 휴대전화 2대를 디지털 포렌식을 벌이는 등 수사를 진행했다.

경찰 관계자는 “윤 시장의 진술과 사실관계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 시장 측은 “고소인의 일방적인 주장만을 근거로 오랫동안 명예를 훼손해오던 사안”이라며 “고소장에 적힌 내용은 사실무근”이라고 설명했다.

 

구재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