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공무원들 성매매' 알선 유흥주점 업주 구속
'인천 공무원들 성매매' 알선 유흥주점 업주 구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구청 공무원들과 공기업 직원들의 집단 성매매를 알선한 60대 유흥주점 업주 A씨가 경찰에 구속됐다.

인천지방경찰청 생활질서계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인천 모 유흥주점 업주 A(60)씨를 구속하고 같은 혐의로 바지사장 B(63)씨와 유흥주점 실장 C(23)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해 3월부터 이달 10일까지 인천시 연수구 청학동에서 유흥주점을 운영하며 러시아 국적 여성 10명을 고용해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 10일 자신의 유흥주점에서 술을 마신 인천시 미추홀구 소속 공무원 4명과 인천도시공사 직원 3명의 성매매를 알선했다.

이들은 유흥주점에 고용된 러시아 국적 여성 7명과 인근 모텔에서 성매매를 하다가 첩보를 접수하고 잠복 중인 경찰에 의해 적발, 현장에서 검거됐다.

경찰은 A씨의 범죄 수익을 모두 몰수 조치할 예정이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