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신보, 전국 지역신보 중 최초로 총 보증공급 25조 원 돌파
경기신보, 전국 지역신보 중 최초로 총 보증공급 25조 원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금의 결과에 안주하지 않고, 소상공인의 얼굴에 웃음꽃이 피어날 때까지 보증업무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경기신용보증재단(이사장 이민우)이 전국 지역신보 최초로 총 보증공급 25조 원을 돌파했다.

19일 경기신보에 따르면 경기신보는 전년 동기 대비 약 64% 증가한 보증수요에 적극적인 보증지원으로 대응한 결과, 올해 중소기업 3천33개 업체에 3천291억 원, 소상공인 2만7천297개 업체에 6천775억 원을 지원했다. 이를 통해 경기신보는 2018년 12월 31일 총 보증공급 24조 원 돌파 이후 약 5개월 만에 1조 원 지원으로, 25조 원을 달성하는 성과를 거뒀다.

경기신보는 이같은 보증지원 실적에 대해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기존 홍보활동에 더해 유튜브,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네이버 밴드 등 새로운 홍보매체를 활용한 적극적인 홍보활동을 펼친 결과물로 분석하고 있다. 또 경기도중소기업CEO연합회, 중소기업융합 경기연합회 등 다양한 유관기관과 연계해 간담회, 현장상담, 워크숍 등 현장 중심의 행사를 실시, 기업인들과의 소통을 통한 홍보활동을 강화한 것도 보증수요 급증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올해는 금융비용에 부담을 느끼는 소상공인의 저금리 자금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지난 1~2월에 시행된 저금리 상품인 ‘소상공인 정책자금’, 기업은행과 연계한 ‘소상공인 자영업자 특별금융 지원 협약보증’의 보증신청이 폭주했다. 이에 이사장의 특별지시로 2월 26일부터 3월 8일까지 본점 직원 30여 명을 영업점으로 파견, 자금난에 허덕이는 영세 소상공인에게 자금이 적시에 지원될 수 있도록 하는 등 현장 지원에도 적극 나섰다.

경기신보는 전국 지역신보 중 최초로 2002년 총 보증공급 1조 원, 이후 2012년 10조 원, 2017년 20조 원을 돌파했다. 이어 올해 5월까지 70만7천879개 업체에 총 보증공급 25조 원 지원을 달성, 명실상부 전국 최고의 지역신보로 자리매김하는 등 서민경제의 버팀목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

이민우 이사장은 “앞으로도 ‘현장에 답이 있다’는 생각으로, 영세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인들에게 실질적인 자금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규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