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병원 점보스 배구단 가스파리니 선수 '사랑의 서브에이스' 적립금 환아에 전달
인하대병원 점보스 배구단 가스파리니 선수 '사랑의 서브에이스' 적립금 환아에 전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하대병원 점보스 배구단 가스파리니 선수 '사랑의 서브에이스' 적립금 환아에 전달


인하대병원과 대한항공 점보스 배구단 가스파리니 선수가 최근 ‘사랑의 서브에이스’를 통해 적립된 금액을 환아에게 전달했다고 19일 밝혔다.

‘사랑의 서브에이스’는 18-19 V리그 프로배구 시즌 동안 가스파리니 선수가 기록한 서브에이스 1점당 대한항공과 인하대병원이 10만원씩, 총 20만원을 인하대병원의 소외된 환우에게 전달하는 캠페인이다.

올 시즌 가스파리니 선수는 85개의 서브에이스를 기록했다.

적립금은 인하대병원에서 심실중격결손, 심방중격결손, 희귀질환인 바테르 증후군 등으로 치료를 받고 있는 태국 국적의 논타왓 환아외 어려운 환경에 처한 환아들에게 전달된다.

가스파리니 선수는 “올 시즌은 더욱 서브에이스와 개인, 팀 성적에 매진했던 것 같다. 좋은 일에 동참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김영모 인하대병원장은 “인천을 대표하는 스포츠 구단의 선수가 환아에게 희망을 선물해줘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며 “대한항공 점보스 구단과 인하대병원이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프로배구 팬들에게 행복과 감동을 선물할 수 있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강정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