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 지역 화폐 서로e음 반응 뜨겁다
서구, 지역 화폐 서로e음 반응 뜨겁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구, 지역화폐 ‘서로e음’ 초대박


인천 서구가 발행한 서구 지역 화폐 ‘서로e음’의 반응이 뜨겁다.

서구는 지난 1일부터 15일까지 5만 명이 ‘서로e음’을 신청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서구가 올해 연말까지 가입자 목표로 삼았던 4만 6천 명(서구에서 카드가입이 가능한 46만 명의 10%)을 15일 만에 뛰어넘은 것이다.

또한, 57억원이 발행되면서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

이처럼 ‘서로e음’의 인기가 상상을 초월하는 이유는 무엇보다도 10% 캐시백 혜택 때문이다.

실제로 서구 대표 맘 카페에는 10% 캐시백과 관련해 ‘서로e음’ 사용 후기가 쏟아지고 있다.

후기에는 마트, 병원, 학원, 주유소, 베이커리 등 우리 실생활에 밀접한 모든 곳에서 주민과 소상공인 모두가 ‘서로e음’의 혜택을 보았다는 글들이 많이 올라 있다.

이 같은 ‘서로e음’의 이용 추이에 따라 서구는 지난 16일 ‘서구 지역 화폐 서로e음 민관운영위원회’를 개최하고 발행액을 애초 1천억 원에서 1천5백억원으로 상향조정했다.

‘서로e음’의 인기에 조기소진을 걱정하는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상향하는 선제적 조처를 한 것이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서로e음이 활발히 사용되면서 조기 정착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를 통해 주민과 소상공인의 삶이 개선되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공동체가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구정 정책과 서로e음을 연계한 생애별 혜택을 촘촘히 마련해 주민 모두에게 더 다양한 혜택을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도 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