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이인영-김수현 대화에 "정부 성과 부담감서 비롯"
김현미, 이인영-김수현 대화에 "정부 성과 부담감서 비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고양정)이 최근 불거진 공직사회의 ‘복지부동’ 우려에 대한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져 주목된다.

19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 장관은 지난 17일 국토부 내부망에 ‘사랑하는 국토 교통 가족 여러분’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최근 공직자에 대해 아쉬움을 토로한 목소리 또한, 국민의 기대에 부응할 성과를 내기 위한 정부의 부담감에서 비롯된 것이 아닐까 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어 “문재인 정부 3년 차에 접어들며 많은 분이 우리 정부와 국토부에 희망과 기대를 걸고 있다”며 “국민적 요구에 성과로 화답한다면, 공직사회에 대한 신뢰는 자연스럽게 또 한 단계 높아질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의 언급한 ‘최근 공직자에 대한 아쉬움 토로’는 지난 10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이 당·정·청 을지로 민생현안회의에 앞서 나눈 “정부 관료가 말을 덜 듣는다”, “김현미 장관이 한 달 없는 사이에 자기들끼리 이상한 짓을 많이 해” 등의 대화를 가리키는 것으로 해석된다. 당시 이 원내대표와 김 정책실장은 방송사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른 채 여과 없이 대화를 나눴고, 이는 고스란히 언론을 통해 전해졌다.

아울러 김 장관은 타워크레인 사고, 대형 항공사 문제, BMW 차량 화재, 버스업계 파업 위기 등 문재인 정권 들어 국토부가 처리한 굵직한 이슈들을 일일이 열거하면서, “우리가 지향과 호흡을 함께 했기 때문에 해낼 수 있었다”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