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SI "류현진은 어떻게 최고의 투수 됐나…커터 때문"
미국 SI "류현진은 어떻게 최고의 투수 됐나…커터 때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류현진.연합뉴스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는 류현진(32·LA 다저스)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최고의 투수로 성장했고, 그 중심에 컷패스트볼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 매체는 18일(현지시간) ”다저스의 좌완투수 류현진은 어떻게 최고의 투수 중한 명이 됐나“라는 기사를 통해 류현진을 집중적으로 분석했다.

이 매체는 ”2018시즌 이후 평균자책점과 이닝당출루허용률(WHIP), 조정평균자책점(FIP), 볼넷-삼진 비율, 볼넷 비율 5개 각 지표에서 모두 메이저리그 상위 10위 안에 드는 투수는 류현진 뿐“이라고 전했다.

류현진은 최근 2시즌 동안 12승 4패, 평균자책점 1.87, WHIP 0.90, FIP 2.89, 삼진 143개, 볼넷 18개를 기록했다.삼진율은 27.9%에 달하고 볼넷 비율은 3.5%에 불과하다.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는 류현진이 지난 시즌부터 리그 최고 수준의 투구 실력을 뽐낸 이유에 관해 ”컷패스트볼(커터)이 위력적으로 변했다“고 분석했다. 컷패스트볼은 직구와 비슷한 구속으로 날아가다 타자 앞에서 살짝 휘는 변형 직구다.

손가락의 힘과 그립 차이에 따라 변화 각도와 방향이 바뀐다. 류현진의 컷패스트볼은 우타자 기준 몸쪽 밑을 향해 사선으로 떨어진다.

류현진은 2017시즌까지 17.8%의 비율로 컷패스트볼을 던졌지만, 지난 시즌엔 24.5%로 비율이 늘어났다.올 시즌엔 29.7%로 더 늘었다.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는 ”류현진은 기존 주 무기 체인지업을 많이 던지고 있지만, 컷패스트볼의 비율을 늘리면서 에이스급 투수로 성장했다“라며 ”지난 시즌 컷패스트볼 헛스윙률은 7.7%였는데, 올 시즌엔 15.9%로 늘었다.지난 시즌보다 올 시즌에 더 무서워진 것“이고 전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