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잔나비 '뜨거운 여름밤은 가고 남은 건 볼품없지만' 가사는?
'놀토' 잔나비 '뜨거운 여름밤은 가고 남은 건 볼품없지만' 가사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놀라운 토요일'에서 밴드 잔나비의 노래가 문제로 나오면서 주목받고 있다. 방송 캡처
'놀라운 토요일'에서 밴드 잔나비의 노래가 문제로 나오면서 주목받고 있다. 방송 캡처

'놀라운 토요일'에 밴드 잔나비의 노래가 문제로 나오면서 주목받고 있다.

지난 18일 방송된 tvN 예능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에서는 개그맨 문세윤과 방송인 안현모와 신아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잔나비의 '뜨거운 여름밤은 가고 남은 건 볼품없지만’을 듣고 가사를 맞추는 문제가 나왔다. 상품으로 연어 아보카도 덮밥이 걸리자 출연자들이 기대감을 보였다.

노래를 들은 신아영은 "이런 부분이 있었다고? 일부러 소리 줄인 거 아니냐?"는 반응을 보였다.

혜리는 "나 안 해!"라며 "제가 물고기 잡아서, 아보카도 사서 (덮밥) 해드릴게요"라고 말했다. 이에 문세윤은 "그럼 지금 출발하면 안 되겠니?"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출제된 부분은 '비틀거리던 내 발걸음도/그늘 아래 드리운 내 눈빛도/ 아름답게 피어나길'이었다.

한편, '뜨거운 여름밤은 가고 남은 건 볼품없지만'은 레트로 사운드에 몽환적인 보이스와 감미로운 멜로디를 버무린 곡으로 팬들에게 사연을 받아 가사를 완성한 것이 특징인 곡이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