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회차량에 날아온 쇠구슬… 유리창 파손, 인명피해 없어
집회차량에 날아온 쇠구슬… 유리창 파손, 인명피해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낮 12시45분께 수원 세류동에서 집회에 동원된 차량이 새총에서 발사된 것으로 보이는 ‘쇠구슬’을 맞아 유리창이 파손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수원남부경찰서는 이날 집회 현장에서 해당 차량을 파손한 것으로 보이는 쇠구슬 1개를 발견해 감식을 의뢰했다. 이 차량에는 쇠구슬 3개가 날아든 것으로 조사됐지만 나머지 2개는 발견되지 않았다.

당시 차량 운전석과 조수석에는 집회주최 측 관계자 2명이 타고 있었지만, 쇠구슬은 뒷좌석 유리창 쪽으로 날아와 인명 피해는 없었다.

이날 집회는 주최 측이 한 업체와 고용계약 문제로 갈등을 빚다가 연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은 주변 CCTV를 분석해 쇠구슬을 쏜 사람 등을 파악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새총으로 쇠구슬을 발사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쇠구슬을 쏜 사람을 찾아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입건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