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병원, 응급의료센터 재난 대응 태세 점검 '자체 재난훈련 실시'
분당서울대병원, 응급의료센터 재난 대응 태세 점검 '자체 재난훈련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당서울대병원이 응급의료센터 내 화재 발생에 대비하기 위한 자체 재난훈련을 실시했다.

분당서울대병원(원장 전상훈)은 응급의료센터 내 재난 대응 태세를 점검하는 자체 재난훈련을 실시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17일 실시된 훈련은 관계 기관, 부서 간 협조 체계를 구축ㆍ점검하고 환자 대피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이뤄졌다.

훈련은 화재 경보, 대피 방송에 따라 응급실 내 다양한 구역에서 치료를 받던 환자, 보호자, 국가지정 격리 병상에 입원 중인 감염성 질환 환자들의 대피동선을 확인하는 등 대피절차 점검에 초점을 맞췄다. 또 응급의료센터의 여러 출입구로 대피한 환자, 보호자들이 최종 대피장소로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의료진들의 동선 안내, 통제, 원내 직원으로 구성된 자위소방대와의 협조체계에 주안을 두고 훈련을 진행했다.

전상훈 원장은 “분당서울대병원은 지역사회 혹은 원내에서 발생할 수 있는 재난 유형들을 파악해 관계 기관 및 부서 간 협조체계를 강화해 나갈 수 있도록 매년 새로운 주제로 재난훈련을 계획하고 있다”며 “이번 훈련 역시 예기치 못한 화재에 능동적이고 안정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실시했다”고 말했다. 성남=문민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