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총 인구 2% 넘는 외국인주민 정착 돕는다
용인시, 총 인구 2% 넘는 외국인주민 정착 돕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가 총 인구의 2%가 넘는 관내 외국인을 지역사회 구성원으로 인정해 행복한 삶을 살도록 하기 위해 언어교육이나 취업지원으로 결혼이민자ㆍ외국인근로자 등 외국인주민의 지역사회 정착에 팔을 걷고 나섰다.

20일 용인시에 따르면 지난 4월 말 총인구 106만을 돌파한 용인시의 외국인은 등록인구는 1만8천여 명으로 외국국적동포 국내거소신고자, 한국귀화자 등을 포함하면 총 2만6천여 명이다.

용인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선 이들 중 이민 초기, 중장기 결혼이민자를 대상으로 한국생활에 도움이 되는 맞춤형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민 5년 이하의 초기단계엔 문화ㆍ예절ㆍ관습 등 한국에서 생활하는 데 필요한 기본사항을 교육해준다. 특히 대상자 가운데 임신부가 많아 한국의 태교 ㆍ출산문화를 알리는데 주력하고 있다. 또 이들의 한국 국적 취득을 돕기 위해 한국어 능력 향상을 위한 맞춤형 강좌도 12개 운영한다.

한국생활 5년이 넘는 중장기단계 대상자들에겐 자발적으로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부부ㆍ고부 사이의 원만한 가족관계를 돕는 강좌나 취업 지원 프로그램, 학부모 교육정보 등이다.

스스로 요리, 언어 등 특기를 살린 봉사단 활동을 하는 경우도 있다. 김옥실씨(중국)의 경우 한식조리사 자격증반을 수강하던 중 강사의 권유로 갓 이주 온 결혼이민여성에게 반찬 나눔 봉사를 3년째 이어오고 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결혼, 취업 등을 위해 이민 온 외국인주민들도 106만 용인시민의 일원”이라며 “이들이 우리 시에서 자긍심을 갖고 살아갈 수 있도록 정착에 필요한 실질적인 지원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강한수ㆍ김승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