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석유관리원, "개발도상국에 한국형 석유품질관리 노하우 전수한다"
한국석유관리원, "개발도상국에 한국형 석유품질관리 노하우 전수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석유관리원(이사장 손주석)은 다음 달 5일까지 개발도상국가 석유공무원 등을 대상으로 ‘석유 및 대체연료 품질관리 역량강화’ 실무교육에 나선다.

석유관리원은 20일 오전 석유관리원 본사에서 입교식을 시작으로 개발도상국가 석유공무원에 대한 실무교육을 진행한다. 이번 교육에는 가나와 몽골, 알제리, 요르단 등 9개국 20명의 석유공무원, 국영정유사 관계자가 참여했다. 이번 교육 진행은 석유관리원 내부 전문가뿐만 아니라 공공분야(한국석유공사, 한국가스공사, 한국광해관리공단), 민간분야(대한송유관공사, 대한LPG협회, SK이노베이션, 한화토탈), 학계(서울대학교)까지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된 강사진이 맡게 된다.

참가국들은 최근 경제성장으로 석유제품의 소비가 증가함에 따라 자국민의 안전보장과 배출가스에 대한 선제적 관리를 필요로 하는 개발도상국으로, ‘한국형 선진 석유품질관리시스템’ 실무교육을 통해 현안 문제를 해결할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석유관리원은 ▲석유산업 상류부문의 이해 ▲석유제품 생산공정 및 유통관리 ▲석유제품 품질관리 및 시험분석 등의 교육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교육생들은 이번 교육을 통해 자국의 석유품질관리시스템 구축, 고도화를 위한 중장기 로드맵을 수립할 예정이다.

손주석 이사장은 “이번 교육을 통해 한국형 석유품질·유통관리 시스템을 각 국가의 표준모델로 정착시킴으로써 향후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에 직간접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성남=문민석ㆍ정민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