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충전소 설치 더욱 쉬워진다
수소충전소 설치 더욱 쉬워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관련 규제 개정·자격 기준 완화
충전소 운영비 절감·보급 활성화 기대감

경기도가 수소차 보급과 인프라 확충에 걸음마 수준을 보이는 가운데(본보 3월25ㆍ26ㆍ27일자 1면ㆍ28일자 3면) 수소충전소 설치 규제가 완화되면서 수소차 보급에 한층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일 수소충전소 규제를 완화하는 내용을 담은 고압가스 안전관리법 시행령·시행규칙을 개정ㆍ공포한다고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고압가스 안전관리법 시행령 개정을 통해 수소차 안전관리 책임자 선임자격에 가스기능사 외에 양성교육 이수자도 허용키로 했다. LPG 및 CNG 충전소와 같은 수준으로 자격조건을 완화한 것이다. 단 저장능력 100t 이하 또는 시간당 처리능력 480㎡ 이하의 수소충전소에 한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수소자동차 충전소의 안전관리 인력의 확보가 용이하게 돼 충전소 운영비용 절감 및 보급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수소충전소와 철도 및 화기 간 이격거리 조건도 개선했다.

기존에는 충전소와 철도간 이격거리가 30m 이상이었지만 개정에 따라 30m 미만인 경우에도 안전도를 평가받고, 시설을 보완하면 설치할 수 있도록 완화했다.

또 충전소와 화기 간 이격거리는 8m 이상 유지해야 했지만, 개정 후에는 수소추출기 내부 밀폐공간에 존재하는 화기는 해외기준과 같이 제외토록 했다.

이외에도 수소차 충전소 정기점검(2년 1회) 대상과 수소품질 불합격 회수 대상에서 수소차를 제외했다. LPG와 CNG 역시 정기점검 등에 자동차를 포함하지 않는다.

이번 고압가스 안전관리법령 개정은 지난 1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발표 이후 수소경제 활성화를 본격적으로 가속화하는 촉진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이번 규제완화로 수소차 충전소 부지 확보 및 운영 여건 개선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해인ㆍ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