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집회 현장에 쇠구슬 쏜 30대 검거… 시위 소리 시끄러워 범행
수원 집회 현장에 쇠구슬 쏜 30대 검거… 시위 소리 시끄러워 범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쇠구슬을 맞아 파손된 조수석 뒷자석 유리창과 조수석 유리창. 집회주최측 제공
쇠구슬을 맞아 파손된 조수석 뒷자석 유리창과 조수석 유리창. 집회주최측 제공

수원시의 한 집회에 동원된 차량에 새총으로 쇠구슬을 발사해 유리창을 파손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수원남부경찰서는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A씨(36)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이날 낮 12시45분께 수원시 권선구 세류동의 한 집회현장에 세워진 확성기가 달린 모하비 차량에 쇠구슬을 발사해 유리창을 파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쇠구슬은 ‘점심 식사시간’을 노려 총 3개가 날아들었으며, 쇠구슬 1개는 현장에서 발견됐고 나머지 2개는 발견되지 않았다.

당시 차량 운전석과 조수석에는 집회주최 측 관계자 2명이 타고 있었지만, 쇠구슬이 모두 뒷좌석 유리창 쪽으로 날아와 다행히 별다른 외상은 입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집회는 주최 측이 한 업체와 일자리 문제로 갈등을 빚어 ‘고용 계약 문제를 해결해달라’고 주장하기 위해 연 것으로 알려졌으며 A씨는 집회 장소 주변에 사는 주민으로, 확성기 소음 때문에 범행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확성기 소음을 견디다 집에 있던 새총으로 쇠구슬을 발사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