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노무현 대통령 10주기… 당정청, 23일 봉하마을 총집결
故 노무현 대통령 10주기… 당정청, 23일 봉하마을 총집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시 前 대통령도 참석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이 오는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가운데, 여권 인사들이 대거 참석할 계획이다.

20일 노무현 재단에 따르면 이번 추도식에는 현재까지 문희상 국회의장(의정부갑)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등 현직 의원 50여 명이 참석의사를 피력했다. 노 전 대통령의 ‘정치적 스승’으로 불렸던 김원기 전 국회의장, 임채정 전 국회의장 등도 자리할 예정이다.

정부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참석하며, 행사 관계 부처인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도 함께 할 계획이다.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롯해 강기정 정무수석과 복기왕 정무비서관 등도 참석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지난 2017년 추도식에 참석, “현직 대통령으로서 이 자리에 참석하는 것은 오늘이 마지막일 것”이라고 밝혀, 남은 임기 동안에는 추도식에 오지 않겠다는 뜻을 피력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은 10주기를 기념, 자신이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준비하며 추도식에 참석해 추도사를 할 예정이다.

공식 추도사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낙연 국무총리가 각각 할 계획이며, 이날 추도식에는 5천여 명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재단 관계자는 밝혔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