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지업소 찾아 직원 폭행하고 돈 빼앗은 '무서운 10대' 5명 입건
마사지업소 찾아 직원 폭행하고 돈 빼앗은 '무서운 10대' 5명 입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벽에 마사지 업소를 찾아가 50대 종업원에게 주먹을 휘두르고 돈을 빼앗은 1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파주경찰서는 특수강도 혐의로 A군(16)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들은 이날 새벽 2시께 파주시의 한 마사지 업소에 찾아가 50대 남성 종업원 B씨를 마구 때리고 돈 20만 원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 B씨는 “업소에 찾아와 불법이 아니냐며 협박을 하면서 돈을 요구해 들어주지 않았더니 문을 부수고 들어와 주먹을 휘둘렀다”고 진술했다.

A군 일당은 동네에서 서로 알게 된 사이로 이들 중 1명은 촉법소년(만 10세 이상∼만 14세 미만)에 해당하는 13세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조만간 A군 등을 다시 불러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파주=김요섭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