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CEO 평균 모습 “55세의 서울대 출신 이공계열 전공자”
코스닥 CEO 평균 모습 “55세의 서울대 출신 이공계열 전공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닥 상장사 최고경영자(CEO)의 평균적인 모습은 “55세의 서울대 출신 이공계열 전공자”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코스닥협회는 지난달 26일 기준으로 코스닥 상장법인 1천331개사의 경영인 현황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분석됐다고 21일 밝혔다. 조사 결과 전체 CEO 1천594명의 연령대는 50대가 45.9%로 가장 많고 40대(23.7%)와 60대(21.2%)가 그 뒤를 이었다. 평균 연령은 55.2세로 작년 조사치(55.7세)보다 좀 더 젊어졌다.

최종 학력은 대졸이 46.1%로 가장 많고 석사(22.5%), 박사(15.5%) 등 석사 이상도 38.0%를 차지했다. 고졸은 1.3%에 불과했다. CEO를 포함한 등기임원 전체의 경우 34.5%가 석사 이상이었다. 출신 대학은 서울대(19.6%), 연세대(10.5%), 한양대(7.5%), 고려대(6.9%), 중앙대(3.9%), 서강대(3.3%) 등으로 나타났다. 등기임원 전체의 경우 서울대(19.7%), 연세대(9.8%), 고려대(8.7%), 한양대(5.5%), 성균관대(3.8%)의 순이었다. 계열별로 보면 이공계열(45.4%)이 많고 상경계열(38.5%)과 인문사회계열(8.5%)이 뒤를 이었다. 등기임원 전체로 보면 상경계열(41.9%), 이공계열(34.4%), 인문사회계열(10.2%)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들 중 여성 CEO는 44명으로 전체의 2.76%에 그쳤다.

한편, 코스닥 상장사의 전체 임원 수는 1만2천851명으로 상장사 1곳당 평균 9.7명의 임원을 둔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등기임원 수는 7천886명으로 평균 5.9명 수준이었다. 사외이사는 일반기업 출신(34.8%)이 가장 많고 회계·세무(18.9%), 금융기관(17.5%), 법조계(10.9%), 유관기관(7.5%), 교수(6.5%) 출신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또 코스닥 상장사의 평균 업력은 23.4년으로 대부분 설립된 지 20년이 넘었다. 임원 수는 평균 9.7명(등기임원 5.9명), 직원 수는 평균 227.8명이었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