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 장천초에 스승의 날 감동의 손편지
이천 장천초에 스승의 날 감동의 손편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시 설성면에 소재한 장천초등학교(교장 이승권)에 스승의 날인 지난 15일 학생들과 학부모가 직접 손으로 편지를 쓰고 이를 묶어 선생님들에게 전달해 감동을 선사했다.

감동의 편지는 스승의 날 선생님들의 고마움을 물질이 아닌 정성을 담아 전하자는 이 학교 한 학부모의 제안으로 시작된 사랑을 담은 손편지는 담임선생님뿐만 아니라 교장, 교감, 전담교사, 방과후 저학년을 돌봐주는 돌봄선생님까지 전달했다.

장천초는 시골 6학급의 작은 학교에서 모든 학급에서 모든 아이들과 학부모가 선생님 몰래 직접 손으로 쓴 편지를 묶어 스승의 날 선물로 전달했다.

전교생이 한국민속촌으로 현장체험학습을 다녀왔다. 하지만 학생들과 학부모가 직접 손으로 편지를 쓰고 묶어 선생님께 전달해 감동을 선사했다.

2학년 담임 조은애 선생님은 “생각지도 않았던 선물에 눈물이 났어요. 아이들이 너무 좋게 저를 적어줘 나는 과연 이런 선생님이었을까 하는 반성을 하게 되는 선물이었어요”라고 말했다.

이순권 교장은 “교직생활 40여년에 이런 훌륭한 선물은 처음이었다”며 “아이들을 위한 선생님의 노력과 진심이 학부모님들과 마음이 통한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장천초는 아이들이 친구들, 선생님과 어울려 행복한 하루를 보내는 모습을 보는 것이 ‘스승의 날’ 더 의미 있을 거라는 의견이 있어 지난해부터 스승의 날에는 전교생이 체험학습을 실시해 올해에는 한국민속촌을 전교생이 체험했다.

이천=김정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