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 일가족 사망, 남편이 범행 후 극단적 선택 가능성 제기
의정부 일가족 사망, 남편이 범행 후 극단적 선택 가능성 제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정부시의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된 일가족 3명 중 남편의 시신에서 자해 전 망설인 흔적인 ‘주저흔’이, 딸에게서는 흉기를 막으려 할 때 생기는 ‘방어흔’이 확인됐다.

경찰은 부검 결과와 주변 진술 등을 바탕으로 생활고를 겪던 남편이 아내와 딸을 살해한 후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의정부경찰서는 숨진 일가족 3명의 시신에 대한 부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한 결과, 이같은 소견을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숨진 3명 모두 목 부위의 찔린 상처와 베인 상처 등이 사인으로 판단됐다.

특히 남편인 A씨(50)에게선 주저흔이 발견됐고, 딸인 고등학생 B양에게는 손등에서 약한 ‘방어흔’이 나왔다고 경찰은 밝혔다.

아내 C씨(46)의 시신에서는 목 부위 자상 외 특이 사항은 발견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경찰은 A씨가 부인과 딸을 살해하고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수사를 하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A씨 가족은 최근 심한 경제난에 시달린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목제 가구 부품을 만들거나 조립하는 목공 작업소를 운영했다. 직원들 없이 혼자 일하는 소규모 업체였지만 7년간 운영을 이어왔다.

하지만, 최근 수금에 어려움을 겪으며 억대 빚이 생기는 등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파악됐다.

살아남은 중학생 아들 D군의 진술에 따르면 가족이 느낀 절망감은 상당히 컸던 것으로 보인다.

사건 발생 전날인 19일, 휴일이라 B양과 D군은 집 안에 있었고 A씨 부부는 오후4시께 집에 돌아왔다.

D군을 제외한 가족 3명은 저녁부터 한 방에 모여 경제적 어려움에 대해 의논하기 시작했다.

나이가 어린 D군은 자연스럽게 대화에 빠져 자신의 방에 있었지만 이야기 소리에 귀를 귀 기울였다.

D군은 저녁에는 잠들었다가 오후 11시께 일어나 사건 당일 새벽 4시까지 학교 과제를 했다고 진술했다. 잠들기 직전 아버지 A씨가 방에 찾아와 “늦게까지 과제를 하느라 힘들겠다”고 격려하기도 했다.

D군은 20일 오전 11시가 넘어 스스로 잠에서 깨어났고, 이후 누나의 방에서 참상을 목격, 119에 신고했다.

경찰은 현재까지 D군의 진술에 신빙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주변인들을 상대로 부채 규모와 가족들의 언급 내용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원한이 없이 가족들과 극단적 선택을 할 때 흉기를 이용하는 경우는 이례적”이라며 “이런 잔혹한 방법을 사용할 정도의 동기가 있었는지 경제적 부분을 비롯한 가족의 상황 전반을 조사해 사건의 원인을 파악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의정부=하지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