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동백동 등 市 규모 6개 과대동 나눈다
용인시, 동백동 등 市 규모 6개 과대동 나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가 올해와 내년에 8만 명이 넘는 인구를 보유한 동백동을 비롯해 6개의 과대동을 나눈다.

시민들에게 보다 촘촘한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고 예상되는 추가 인구유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용인시는 21일 올해 기흥구 동백동 상갈동 영덕동 등 3개동을 분동하고, 내년에 처인구 역삼동, 수지구 죽전1동, 상현1동을 각각 분동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2010년 8월 신갈동에서 영덕동을 분리 신설한 뒤 9년여만의 분동이다.

이는 소규모 시·군보다 훨씬 많은 인구를 보유한 과대동의 경우 양질의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기 어려운 한계를 극복하고, 잇단 아파트 건립으로 예상되는 대규모 추가 인구유입에 대비하려는 것이다. 특히 읍·면·동별 인구수 차이로 시민들에게 균등한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기 어려운 점, 고속도로·국도 등으로 생활권이 단절돼 주민센터 접근성이 떨어지는 점 등을 보완하는 조치이기도 하다.

동백동을 3개 동으로, 상갈동과 영덕동은 각각 2개 동으로 나누고 내년에 역삼동, 죽전1동, 상현1동을 각각 2개동으로 나눌 계획이다.

이번 분동이 확정되면 용인시는 기존의 31개 읍·면·동 체제에서 38개 읍·면·동(3읍4면31동) 체제로 바뀐다.

시는 이같은 내용의 행정구역 개편 기본계획에 대해 오는 30일 올해 분동 대상인 3개동에 대해 기흥구청 다목적실에서 주민설명회를 하는 등 상반기 중 주민의견 수렴과 시의회 의견을 수렴한 뒤 하반기에 조례를 개정하는 등 2년에 걸쳐 분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용인=강한수ㆍ김승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