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9사단 장병, 화재 초기 대응으로 대형 참사 막아… 시민제보로 뒤늦게 알려져
육군 9사단 장병, 화재 초기 대응으로 대형 참사 막아… 시민제보로 뒤늦게 알려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펜션 재활용 쓰레기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큰불이 나 자칫 주변 숙박업소로 번질뻔했으나 육군 장병이 초기에 진압해 대형 화재를 예방한 사실이 시민제보로 뒤늦게 알려졌다.

육군 주간(Open Army Week)을 맞아 단결활동을 위해 파주시에 있는 한 펜션에 투숙했던 육군 9사단 51포병대대 안성엽 대위 등 10명의 장병이 펜션에서 불이 난 것을 안 것은 지난 11일 밤 8시 30분께. 같은 펜션에 가족과 함께 투숙했던 김건중씨(58)가 펜션 재활용 쓰레기장에서 불길이 크게 솟구치는 것을 발견하고 “불이야”라고 크게 외치자 안 대위 등은 즉각 펜션에 비치된 소화기와 물통을 들고 화재현장으로 쏜살같이 달려갔다.

장병들은 불이 번지면 펜션과 주변 숙박업소에 수십 명의 투숙객이 있어 자칫 대형 참사가 일어날 수 있는 상황임을 직감해 재활용 쓰레기장 화재를 초기 진압한 데 이어 주변에도 물을 뿌려 2차 화재의 위험도 제거했다.

안 대위 등과 함께 화재진압에 나섰던 김씨는 “장병들이 너무 듬직하고 자랑스러워 부대를 물어봤으나, 대단한 일도 아니라며 알리기를 꺼렸다”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고자 한 마음과 더불어 겸손함을 갖춘 이들에게 표창을 수여해 달라고 국방부에 민원을 냈다”고 말했다.

이에 김진수 상사(행정보급관)는 “늦은 시간은 아니었지만, 건물 뒤편 보이지 않는 곳에서 불이 시작되어 대형 화재로 번질 수 있었다”며 “국민과 함께하는 백마부대 일원으로 국민의 생명을 지켜내는 당연한 일을 했다”고 말했다.

한편, 육군 9사단 측은 안 대위 등이 국민의 생명을 위하는 군인 정신을 실천한 점을 감안, 사단장 명의의 표창과 휴가를 주며 격려할 계획이다. 파주=김요섭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