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반도 평화 구축돼도 한미동맹 역할 여전히 중요"
문 대통령 "한반도 평화 구축돼도 한미동맹 역할 여전히 중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한미동맹의 힘으로 한반도의 평화가 구축되더라도 동북아 전체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한미동맹의 역할은 여전히 중요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경두 국방부장관과 로버트 에이브람스 주한미군 사령관 등 한미 군 주요 지휘관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한 자리에서 “한미동맹은 결코 한시적인 동맹이 아니라, 계속해서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해 가야 할 영원한 동맹”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간담회에서 ‘한미동맹’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면서 “한미동맹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뿐만 아니라 동북아 전체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그런 큰 역할을 하고 있다”며 “한미 양국의 위대한 동맹을 위하여 끝까지 함께 갑시다”고 밝혔다.

이어 GP의 시범 철수와 DMZ에서의 유해 공동발굴, JSA의 비무장화 같은 남북군사합의를 이행 등을 예를 들면서 “공고한 한미동맹과 철통 같은 연합 방위 태세를 토대로, 그 힘 위에서 우리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구축이라는 평화 프로세스의 길을 담대하게 걸어갈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 “남북관계의 개선과 군사적 긴장 완화는 미국과 북한간의 비핵화 대화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하노이에서의 제2차 미국과 북한간의 정상회담이 합의 없이 끝난 상황에서도 대화의 모멘텀이 유지되고 있는 것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간의 개인적인 신뢰와 함께 달라진 한반도 정세도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한미동맹의 공고함과 한미 양국의 긴밀한 공조는 최근 북한의 미사일을 포함한 발사체의 발사에 대한 대응에서도 아주 빛이 났다”며 “양국은 긴밀한 공조와 협의 속에 한목소리로 차분하고 절제된 목소리를 냄으로써 북한이 새롭게 추가적인 도발을 하지 않는 한 대화의 모멘텀을 유지해 나갈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