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송도점 시공사 호반건설 경찰에 고발
홈플러스 송도점 시공사 호반건설 경찰에 고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홈플러스 송도점에서 발생한 지하주차장 천장 마감재 낙하 사고는 시공사인 호반건설이 설계도면과 다르게 공사했기 때문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인천경제자유구청은 호반건설을 경찰에 고발 조치했다.

21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지난 4월20일 연수구 홈플러스 송도점 지하 2층 주차장 천장의 일부(21㎡) 마감재가 부서지면서 바닥으로 떨어졌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주차돼 있던 승용차 1대가 파손됐다.

지하주차장 천장 마감재는 거품으로 만들어 뿌린 뒤 단단하게 굳히는 방식으로 시공됐다.

그러나 접착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서 마감재가 고정되지 못하고 바닥에 떨어진 것으로 업계는 추정하고 있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설계도면과 다르게 철 골격에 메탈라스를 입혀야 하는데 그 부분이 빠졌다”며 “시공사와 감리 쪽의 주장이 달라 경찰 조사 결과가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메탈라스는 미장공사를 할 때 사용되는 연강제로 일정정도 균열방지 효과가 있다.

현재 건축주와 세입자인 홈플러스, 시공사인 호반건설은 전면 재보수와 부분 재보수를 놓고 협상중이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