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 70대 할머니 트럭에 치여 숨져
인천서 70대 할머니 트럭에 치여 숨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한 공사장으로 들어가려다 70대 할머니를 치여 숨지게 한 60대 덤프트럭 운전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A씨(62)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일 오후 2시 15분께 인천시 부평구 부평동 한 공사장 인근 도로에서 25t 덤프트럭을 운전하다가 B씨(77·여)를 치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B씨는 다리 등이 깔려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공사장 입구로 들어가던 중 B씨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가 공사장 입구로 진입하려다 B씨를 미처 발견하지 못하고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사고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 등을 확보해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관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