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종 대막 상습 흡연한 SK 창업주 손자 법정서 "혐의 모두 인정"
변종 대막 상습 흡연한 SK 창업주 손자 법정서 "혐의 모두 인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종 대마를 상습 흡연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SK그룹 창업주의 손자가 첫 재판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인천지법 형사15부(표극창 부장판사) 심리로 21일 열린 첫 공판준비기일에서 SK그룹 일가 최모씨(31)의 변호인은 “피고인이 공소 사실을 인정하며 (범행을) 모두 자백하고 있다”며 “(검찰 측) 증거도 모두 동의한다”고 했다.

최씨는 이날 검은색 안경을 끼고 하늘색 수의를 입은 채 피고인석에서 두 손을 모은 채 재판을 받았다.

변호인은 최씨 어머니를 다음 재판 때 증인으로 신청했고 재판부도 이를 받아들였다.

최씨는 지난해 3월부터 올해 3월까지 대마 쿠키와 액상 대마 카트리지 등 대마 81g(2천200여만원 상당)을 구입해 상습적으로 흡연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최씨는 SK그룹 창업주인 고(故) 최종건 회장의 손자이며, 2000년 별세한 최윤원 SK케미칼 회장의 아들이다. 미국에서 대학을 졸업한 그는 경찰에 검거되기 전까지 SK그룹 계열사인 SK D&D에서 근무했다.

한편, 최씨와 함께 4차례 대마를 함께 흡연했다가 적발된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손자인 정모씨(28)도 최근 구속 기소됐다

정씨는 지난해 2월부터 올해 1월까지 서울 자택 등지에서 변종 마약인 액상 대마 카트리지와 대마초를 총 26차례 흡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강정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