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 갑질 행각 양진호, 167억 원 회삿돈 횡령 혐의로 추가 송치
엽기 갑질 행각 양진호, 167억 원 회삿돈 횡령 혐의로 추가 송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엽기 ‘갑질’행각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167억 원에 달하는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로 검찰에 추가 송치됐다. 또 회계이사 A씨(40)를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양 회장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횡령 등 혐의로 추가 송치했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양 회장은 지난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자신이 소유한 한국인터넷기술원의 자회사인 인터넷 업체 몬스터의 매각 대금 40억여 원 등 8개 법인의 자금 167억여 원을 차명 통장 등으로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양 회장은 이 돈을 부동산과 고급 수입차, 고가의 침향, 보이차 구매 등 개인적 용도로 모두 사용했다.

양 회장은 “회계담당자가 처리해 나는 잘 모른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