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년 동안 꽁꽁 묶였던 '수원 영흥공원' 조성사업, 한강유역환경청 협의 완료 초읽기
수년 동안 꽁꽁 묶였던 '수원 영흥공원' 조성사업, 한강유역환경청 협의 완료 초읽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유역환경청의 ‘사업 부동의’ 결정에 수년 동안 방향을 잃고 표류했던 ‘수원시 영흥공원 조성사업’ 추진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최근 해당 사업이 한강유역환경청의 전략환경영향평가를 연이어 통과하면서 오는 7월 중으로 모든 협의를 완료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21일 수원시에 따르면 시는 영통구 영통동 일대 59만3천311㎡ 규모 부지에 ‘영흥공원’ 조성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해당 사업은 도시공원 및 녹지 등에 관한 법률(공원녹지법)에 따른 ‘민간개발 특례사업’ 방식으로 진행 중이다.

시는 애초 영흥공원을 자체 개발하고자 했으나 토지 매입비 등 막대한 예산이 투입될 것에 난색을 보이고 민간개발 특례사업으로 전환했다. 이에 지난 2016년 ㈜대우건설 컨소시엄을 사업자로 선정하고 조성사업에 나섰다.

공원녹지법상 민간개발 특례사업은 민간사업자가 부지를 사들여 70% 이상은 공원으로 조성해 지방자치단체에 기부하고, 30% 미만 부지를 개발해 이익을 얻게끔 하고 있다. 시와 ㈜대우건설 컨소시엄은 영흥공원 조성 시 부지의 85%가량을 공원으로 조성해 기부채납하고 15% 부지를 공동주택(약 1천600세대) 등으로 개발해 분양하기로 했다.

그러나 영흥공원 조성사업은 지난 2017년 11월 한강유역환경청의 도시관리계획 결정 전략환경영향평가에서 신축 예정인 공동주택 부지가 기존 시가 운영하고 있는 자원회수시설과 가까워 환경 문제 등의 주민 피해가 예상된다며 ‘사업 부동의’ 결정을 받았다.

전략환경영향평가라는 벽에 가로막힌 영흥공원 조성사업에 대해 뚜렷한 돌파구를 찾지 못하던 시는 결국 아파트 부지 위치를 조정, 기존 자원회수시설과의 거리를 늘려 도시관리계획 결정 ‘조건부 동의’를 받아냈다.

이처럼 도시관리계획 결정을 승인받은 시는 본격적으로 속도를 내고자 영흥공원 조성사업에 대한 전략환경영향평가 초안 보고서를 지난 3월 한강유역환경청에 제출, 지난달 19일 초안 협의까지 종료했다.

이에 시는 초안 협의에서 나온 ▲공원 내 도로 입체화 등을 통한 친환경 계획 반영 ▲층고 및 배치 계획 조정 통한 돌출 경관 완화방안 ▲자원회수시설 대보수 계획 및 배출물질 저감방안 구체적 제시 등의 의견을 본안 보고서에 반영, 다음 달 초 한강유역환경청에 제출할 예정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본안 보고서를 제출하면 협의기간 30일 내 결론을 내야 하기 때문에 적어도 7월 중순까지는 전략환경영향평가를 완전히 마무리할 것으로 본다”며 “이르면 연말 또는 내년 상반기 중 영흥공원 조성사업의 첫 삽을 뜰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