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코하마시 ‘선진 환경기초시설’ 장점 파악… 박남춘 인천시장, 토츠카 재활용품 선별센터 방문
요코하마시 ‘선진 환경기초시설’ 장점 파악… 박남춘 인천시장, 토츠카 재활용품 선별센터 방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을 방문 중인 박남춘 인천시장이 21일 요코하마 토츠카 재활용품 선별센터 등 선진 환경기초시설을 찾았다.

시는 박 시장이 일본 요코하마, 오사카를 방문하는 해외 순방에서 선진 환경기초시설인 토츠카 재활용품 선별센터를 찾았다고 이날 밝혔다.

일본의 재활용률은 80%대로 국내 재활용률 56.7%와 비교했을 때 매우 높다. 박 시장은 요코하마 내 위치한 4개 선별센터장 중 한 곳인 토츠카 재활용품 선별센터를 찾아 재활용품 수거부터 선별 등 전 과정을 확인했다.

이어 박 시장은 오사카의 오사카가스 허그뮤지엄(hu+g (human+gas) MUSEUM)을 방문했다. 허그뮤지엄은 2015년 1월 30일 문을 연 일본 최대급 규모의 도시가스회사 쇼룸으로 가스 열병합 발전 시설과 지역 열 공급 플랜트가 설치돼 있어 지역 전체의 에너지 절감에 기여하고 있다. 박 시장은 이 건물에서 생산한 열과 전기 등이 지역에서 최대한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는 제어시스템 운영을 확인했다.

또 오사카시의 수소 정책 관련 중장기 계획과 자립형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추진 현황 및 우수 사례도 확인했다.

박 시장은 “일본의 폐기물 정책이 매립 위주에서 소각과 재활용하는 방향으로 전환하고 있다”며 “인천에 도입하는 방안에 대해 여러모로 검토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 시장은 22일 오사카부에서 폐기물 정책사업에 대한 설명을 들은 후 마이시마 소각장을 찾을 예정이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