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공예주간에 이천 도자기 기획전시
2019 공예주간에 이천 도자기 기획전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시가 대한민국 공예문화 활성화를 위해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공예 디자인문화진흥원이 주관하는 ‘2019 공예주간’에 참가해 이천의 아름다운 도자기를 국·내외 관람객들에게 홍보한다.

유네스코 창의도시 공예부분 의장도시인 이천시는 전통도자의 맥을 계승하고 도자발전을 위해 평생을 힘써온 세계적 명성의 대한민국ㆍ이천도자기 명장들을 주축으로 전통기술에 현대적 감각을 가미한 수공예 현대 도자공방 약 500여 곳이 어우러져 대한민국 더 나아가 세계적인 도자도시로 각광받고 있다.

시는 오는 26일까지 진행되는 ‘2019 공예주간’에 이천 도자예술마을 예스파크와 100년 전통의 인사동 통인갤러리, 서촌 하트갤러리 그리고 문화공간 창성동 실험실에서 도자명장 특별전, 명장에게 직접 배우는 도자기체험, 유명 도예가의 다기를 사용하는 다도 시연 등 전시와 강연 그리고 체험까지 경험 할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기획해 이천의 우수한 도자 공예문화를 선보인다.

특히 인사동 통인갤러리에서 열리는 이천 명장(名匠)전은 대한민국 도자명장 해강 유광열, 세창도예 김세용, 한도요 서광수, 장휘요 최인규, 이천도자 명장 도성청자 김영수, 지강도요 김판기, 원정도예 박래헌, 예송요 유기정, 녹원요 유용철, 고산요 이규탁, 남양도예 이향구 명장들의 걸작(傑作)은 물론 중견 도예가 이죽공방 김대훈, 우부세라믹 김대용, 토화도예 이창수작가의 작품들까지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매우 뜻깊은 전시다.

엄태준 시장은 “천년의 도자 역사를 자랑하는 이천은 풍부한 자원과 인적 인프라를 가진 명실상부 대한민국 대표 도자 도시로 대한민국 전통문화의 중심지 인사동과 서촌 그리고 이천 예스파크에서 이천도자기를 선보이게 되어 대단히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이천 명장(名匠)전은 선조들이 물려준 도자전통기술을 계승하고 더 나은 발전을 위해 평생을 힘써 온 이천 명장들의 작품들을 선보이는 자리로 전통도자의 아름다움과 우리 공예가 앞으로 나갈 방향을 제시하는 귀중한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천=김정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