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아트센터,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22일부터 26일까지 무대 올라
성남아트센터,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22일부터 26일까지 무대 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아트센터가 지난 2015년 개관 10주년을 기념해 제작, 공연한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가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다시 무대에 오른다.

<라 트라비아타>는 파리 사교계의 비올레타와 청년 알프레도의 비극적인 사랑을 그린 오페라다. 작곡가 베르디를 대표하는 걸작인 동시에, 음악사를 장식한 수많은 오페라 중 전 세계 관객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작품이다.

성남아트센터는 탄탄한 원작을 바탕으로 실력파 성악가들과 탁월한 감각의 제작진, 여기에 성남아트센터만의 제작 역량을 더하며 ‘라 트라비아타’를 현대적 감각과 매력을 극대화해 선보이며 호평을 받았다. 이들의 <라 트라비아타>는 지난 2016년 제2회 ‘예술의전당 예술대상’에서 한국문화예술연합회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올해 <라 트라비아타>는 한층 더 새로움을 더했다. 현대음악과 오페라에 강점이 있는 젊은 지휘자로 주목받고 있는 이병욱 인천시립교향악단 음악감독 겸 상임지휘자가 음악을 책임지고, 2015년과 2016년에서 무대미술과 의상을 맡아 현대적이고 미래적인 감각을 선보였던 오윤균 교수가 이번에도 함께한다. 또 엄숙정 연출가의 여성 특유의 섬세한 손길이 작품의 완성도를 더욱 높일 예정이다.

여기에 국립오페라단과 독일 칼스루에 극장에서 뛰어난 연기와 서정적인 음색으로 호평받아 온 소프라노 홍주영이 비올레타 역을 맡았고, 빈 슈타츠오퍼와 로열 오페라를 비롯해 유럽 주요 극장에서 주역 가수로 활약중인 테너 정호윤이 2015년에 이어 다시 알프레도로 합류해 기대를 높이고 있다.

허정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