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남양여객 내일부터 파업으로 운행 중단…시내버스 8개 노선 78대
수원 남양여객 내일부터 파업으로 운행 중단…시내버스 8개 노선 78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지역에서 8개 노선 시내버스 70여 대를 운영하는 남양여객 노조가 내일부터 파업으로 운행을 중단한다.

경기지역자동차노동조합과 남양여객 노조는 사측과의 임금협상 끝에 오는 23일 첫차부터 시내버스 78대의 운행을 전면 중단한다고 22일 밝혔다.

앞서 노조는 지난 한 달 동안 사측과 임금인상분을 놓고 협상을 벌였으나 최종 결렬돼 경기지방노동위원회에 조정신청을 냈다.

이어 지난 3∼4일 파업 찬반투표를 벌여 재적조합원 140명 중 126명(90%)의 찬성으로 파업을 결의했다.

노조 측은 수원지역 다른 업체들과 비교해도 낮은 수준인 임금을 최저임금보다 높게 인상해달라고 요구했으나, 사측은 경영상의 어려움을 토로하며 올해 최저시급인 8천350원 이상으로 임금을 높이기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노조 관계자는 “남양여객 기사들은 다른 수원 버스회사들과 똑같은 시간과 근로환경에서 일하고 있지만 월 급여가 30만∼40만원 적다”며 “현재 최저시급을 받고 있지만 이마저 올해부터 사측이 법정 최저임금을 맞추기 위해 인상한 것으로, 지난해 시급은 7천914원에 불과했다”고 말했다.

노조는 운행중단과 함께 같은 날 오전 11시께 남양여객의 모회사인 수원여객 본사 앞에서 규탄 집회를 열 예정이다.

한편 남양여객은 수원 연무동과 반월 산업단지를 오가는 11번, 연무동과 화성 비봉면을 오가는 50-2번 등 8개 노선 78대의 버스를 운행하는 중소 버스업체로, 최근 갈등이 봉합된 준공영제 광역버스 업체와는 무관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