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정안 "7년째 필라테스 중…이제 안 하려고 한다"
채정안 "7년째 필라테스 중…이제 안 하려고 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존생활'에 출연한 배우 채정안. JTBC
'취존생활'에 출연한 배우 채정안. JTBC

배우 채정안이 자신의 오랜 취미인 필라테스를 그만두겠다는 파격 발언으로 웃음을 안겼다.

지난 21일 방송된 JTBC '취향존중 리얼라이프-취존생활'에서는 채정안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채정안은 자신의 취미라며 필라테스를 소개했다.

채정안은 "필라테스한 지 7년 됐다"고 말했지만 의외로 뻣뻣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 자격증을 준비 중이라는 채정안은 "관에 들어가기 전까지 공부할 것"이라며 "내가 몸이 썪었는데, 뼈가 예쁘게 놓여있었으면 좋겠다"는 엉뚱한 발언을 내놓기도 했다.

채정안은 "아직 취미를 찾고 있는 중이지 않나. 필라테스는...?"이라는 MC 정형돈의 질문에 "안 하려고 한다. 안 맞는 것 같다. 공부를 너무 많이 해야 한다"며 "책을 여는 순간 내가 행복할 수 없을 것 같다. 스트레스가 벌써 온다"고 말해 다시 한 번 스튜디오를 웃음으로 물들였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