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시원한(?) 차림으로 거리 활보…누리꾼 '갑론을박'
설리, 시원한(?) 차림으로 거리 활보…누리꾼 '갑론을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프엑스 출신 설리. 설리 인스타그램
에프엑스 출신 설리. 설리 인스타그램

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가 시원해(?) 보이는 옷차림으로 거리에 나서 또 한 번 논란의 중심에 섰다.

설리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 어디선가"라는 글과 함께 영상 한 편을 게재했다. 짧은 영상 속 설리는 모자를 쓴 채 어디론가 이동하고 있다.

설리는 속옷을 착용하지 않은 채 핑크색 민소매 티셔츠 차림을 하고 있어 이목을 끌었다.

누리꾼들은 "당당한 설리, 보기 좋다" "변함없는 미모의 설리, 응원합니다"라는 긍정적인 반응과 "보기에 좀 민망한 듯" "옷차림은 자유지만 타인도 배려해주셨으면..." 등 부정적인 반응이 대립 중이다.

설리는 지난 4월 SNS를 통해 속옷 미착용을 지적한 누리꾼에게 "나 걱정해 주는 거예요? 나는 걱정 안 해도 되는데 시선 강간하는 사람이 더 싫다"고 말해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