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진군, 영흥수협 4개 어촌계 면허어장에 동죽 종패 약 39t 살포
옹진군, 영흥수협 4개 어촌계 면허어장에 동죽 종패 약 39t 살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옹진군이 최근 영흥수협 4개 어촌계 면허어장에 동죽 종패 약 39t을 살포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살포된 동죽은 전북 고창군 만돌리 지선에서 맨손어업으로 채취되었으며, 전염병 검사 결과 특이적 질병 증상이 없고 퍼킨수스감염증과 흰반점병이 불검출된 종패로 크기는 각장 2.5 ~ 3cm 내외다.

동죽은 개량조개과에 속하는 조개이며, 껍질은 둥근 삼각형 모양이고 회백색이며 껍질의 안쪽은 흰색이다.

시원하고 담백한 국물맛이 일품이며 아미노산과 철분이 풍부해 피로회복과 빈혈 예방에 좋다.

이에 따라 군은 지역 내 어업인 소득 증대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바지락 종패도 살포할 계획이다.

6월초에는 발전소 주변지역 지원사업으로 영흥수협 4개 어촌계(내리, 선재, 영암, 용담 면허어장에 약 43톤을 살포하고, 북도면(모도, 신시)에 인천공항 사회공헌사업 1억원으로 약 40톤을 추가 살포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살포 후 생존율이 향상될 수 있도록 전염병이 없는 건강하고 우량한 종패를 지속적으로 살포해 수산자원 조성 및 회복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지역 내 어업인들 소득을 향상시킬 수 있는 고부가가치 어종을 지속적으로 방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