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노래극으로 윤동주 시인을 만난다
시노래극으로 윤동주 시인을 만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 기획공연

부천시는 3ㆍ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년을 기념해 오는 30일 오후 8시 복사골문화센터 아트홀에서 특별 기획공연 ‘별을 스치는 바람’을 공연한다.

이번 공연은 이정명 작가의 장편소설 ‘별을 스치는 바람’을 바탕으로 조국의 아픔에 고뇌하던 민족시인 윤동주의 시를 주제로 진행되는 시(詩)노래극이다.

윤동주 시인의 대표작 ‘별 헤는 밤’, ‘서시’, ‘참회록’, ‘자화상’ 등을 솔로와 중창을 통해 다양하게 선보인다. ‘이등병의 편지’, ‘가을 우체국 앞에서’를 작사·작곡한 가수 겸 작곡가 김현성이 작품의 작곡을 맡았으며, 김현성을 비롯해 배우 김진휘, 조준, 가수 레밴드, 건반 정현숙이 출연한다.

또 캘리그라피 권위자로 알려진 오민준 작가가 참여한 영상 캘리그라피가 윤동주 시인의 아름다운 시들을 더욱 빛나게 해줄 예정이며, 고두현 시인의 ‘윤동주의 삶과 문학’ 강연이 함께 진행된다.

무료 공연으로, 당일 선착순 입장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그 어느 해보다 역사적인 해를 맞이하여 가족들과 함께 민족시인 윤동주 시인의 작품과 삶을 통해 나라와 민족에 대해 다시 한 번 되돌아보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부천=오세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