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수 전 수원대 총장, 교비횡령 혐의 등으로 재판행
이인수 전 수원대 총장, 교비횡령 혐의 등으로 재판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이 이인수 전 수원대 총장을 교비횡령 등의 혐의로 기소했다.

수원지검 특수부(김경수 부장검사)는 업무상횡령과 배임, 사립학교법 위반 혐의로 이 전 총장을 불구속기소 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전 총장은 지난 2012년부터 2017년까지 장례비용과 변호사 선임비, 설립자 추도식 비용, 여행 경비, 경조사비 등에 교비 3억여 원을 임의 사용한 혐의를 받는다.

또 수원대에 입점한 업체로부터 임대료를 학교가 아닌 재단 계좌로 받아 학교 측에 3억7천500여만 원 손해를 끼친 혐의도 받고 있다. 이 전 총장은 혐의를 일부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은 지난 2017년 11월 교육부와 지난해 5월 수원대 교수협의회, 참여연대, 사립학교개혁과 비리추방을 위한 국민운동본부로부터 이 전 총장의 횡령 혐의 등 내용이 담긴 고발장을 접수해 수사를 진행해 왔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