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보도방' 업주와 결탁해 뇌물 챙긴 경찰 간부 영장
검찰, '보도방' 업주와 결탁해 뇌물 챙긴 경찰 간부 영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흥업소에 접대부를 공급하는 속칭 ‘보도방’ 업주에게 수사 정보를 제공하고 돈을 받아 챙긴 현직 경찰 간부가 검찰에 붙잡혔다.

인천지검 외사부(부장검사 김도형)는 뇌물수수 및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 소속 A경위(47)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22일 밝혔다.

A경위는 지난해 말 ‘허위 난민 초청 사건’으로 인천 출입국외국인청 수사 선상에 오른 보도방 업주 B씨(45)에게 불구속 수사와 수사 정보 제공을 대가로 금품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A경위는 B씨에게 출입국외국인청 수사 정보를 제공하고 “경찰에 자수하면 본인이 직접 조사해 불구속 상태에서 조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해주겠다”고 말했다.

A경위는 자신이 B씨를 직접 수사해 불구속 입건하고 나서 검찰에 송치했다.

A경위는 평소 알고 지내던 브로커 C씨(45)를 통해 B씨를 소개받았다.

B씨는 2017년 8월부터 올 2월까지 카자흐스탄 여성 200여 명을 가짜 난민으로 둔갑시켜 국내 유흥업소에서 일하게 했다가 수사 선상에 오른 상태였다.

B씨는 당시 불구속 수사를 받고자 경찰에 줄을 댈 수 있는 브로커를 물색하던 중, 지인으로부터 C씨를 소개받았다.

이후 C씨는 A경위를 소개해 주는 대가로 B씨로부터 1천만원을 받아 챙기고 나서 소개비 30%가량을 제외한 나머지 돈을 A경위에게 제공했다.

검찰은 B씨를 허위 난민 사건으로 구속 기소하고, 브로커 C씨도 변호사법 위반으로 구속했다.

강정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