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전화로 살인 관련 단어 검색…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 살인죄 적용
휴대전화로 살인 관련 단어 검색…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 살인죄 적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내를 골프채 등으로 폭행해 숨지게 한 유승현(55) 전 김포시의회 의장에 대해 경찰이 상해치사가 아닌 살인죄를 적용하기로 했다.

김포경찰서는 22일 상해치사 혐의로 구속하고 수사를 벌여온 유 전 의장의 죄명을 살인죄로 변경하고 조만간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유 전 의장의 휴대전화를 디지털포렌식 분석해 살인을 계획한 것으로 추정되는 다수의 단어가 인터넷으로 검색된 정황을 포착, 유 전 의장이 아내 A씨(53)를 살해할 의도가 있었다고 판단했다.

또 유 전 의장이 골프채 2개가 부러지도록 A씨를 폭행한 점 등도 죄명 변경을 결정하도록 한 주요 원인으로 작용했다.

특히 A씨의 몸에서 폭행에 따른 심장파열과 다수의 갈비뼈 골절도 확인됐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1차 구두소견을 들어 경찰은 유 전 의장이 A씨가 숨질 것을 알았다고 봤다.

유 전 의장은 영장실질심사에서 “아내를 살해할 의도는 없었다.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유 전 의장이 휴대전화로 검색한 단어는 유족의 요구로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며 ”내일 유 전 의장을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포=양형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