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진 아버지 5개월간 집안에 방치한 20대 아들 구속영장
숨진 아버지 5개월간 집안에 방치한 20대 아들 구속영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버지를 때리고, 숨진 아버지의 시신을 5개월간 집에 방치한 20대 남성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수원남부경찰서는 존속살해 혐의로 A씨(26)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1일 오후 7시5분께 경찰에 “집에 사람이 죽어 있다. 아버지가 누워 있다”고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은 수원 곡반정동 A씨 자택 화장실에서 아버지 B씨(53)의 시신을 발견했다. 발견 당시 B씨의 시신은 부패가 많이 진행된 상황이었다.

건물 관리인은 집 주변에서 악취가 나자 임대 계약자인 A씨의 작은아버지에게 “이상한 냄새가 나니 집을 열어달라”고 연락해 함께 집에 들어가 B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시신을 살펴본 경찰은 추궁 끝에 A씨로부터 “내가 아버지를 때렸다”는 진술을 받아냈다.

A씨는 “지난해 12월께 술을 마시다가 아버지랑 말다툼했고, 아버지의 얼굴 등을 주먹으로 두세 번 때렸는데 피가 났다”며 “아버지가 피를 닦으러 화장실에 들어갔다가 넘어지는 소리가 들려 가보니 의식 없이 쓰러져 있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무직자인 A씨와 B씨는 A씨의 작은아버지로부터 경제적 지원을 받아 단둘이 생활해온 것으로 전해지며, A씨에게는 별다른 정신병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진술과 현장 정황 등을 종합해 A씨에게 존속살해 혐의를 적용,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