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역대급 캐릭터로 돌아왔다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역대급 캐릭터로 돌아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 하나의 사랑'에서 발레리나 이연서로 열연한 배우 신혜선. KBS2
'단, 하나의 사랑'에서 발레리나 이연서로 열연한 배우 신혜선. KBS2

신혜선이 전작과 180도 차별화된 역대급 캐릭터로 돌아왔다.

신혜선은 지난 22일 첫 방송된 KBS2 새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극본 최윤교 연출 이정섭)에서 불의의 사고를 당해 눈이 멀게 된 발레리나 이연서로 분해 몰입도 높은 열연을 펼쳤다. 아름다운 발레리나의 모습은 물론 까칠하고 냉소적인 성격을 가진 캐릭터의 매력을 한껏 살려내며 첫 회부터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사고 이후 더욱 예민하고 차가워진 연서는 자신을 곁에서 보필해주는 직원들에게 독설도 서슴지 않는가 하면, 자신을 희롱하는 남자들에겐 호신술과 지팡이로 제압하며 "장님 아니고 시각장애인. 따라 해봐"라고 잔뜩 날 선 모습을 보였다.

무엇보다 연서의 지속된 불운은 안방극장을 안타깝게 물들였다. 각막 기증자가 나타날 듯하다 가도 마지막에 번번이 취소되는 사태가 발생했고, 부모님 기일에 맞춰 열린 '판타지아 문화 재단 20주년 기념 파티'에 참석했다가 교통사고까지 나면서 또다시 생명의 위태로움에 처한 것. 이어 시력을 잃고 발레마저 접을 수밖에 없었던 연서가 천사 단(김명수)에게 "살고 싶어…매일매일 죽고 싶었는데…살고 싶다고"라고 속마음을 털어놓으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신혜선은 전작에서 보여준 순수했던 모습과는 180도 다른 연기 변신으로 시청자들의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시선처리가 중요한 시각장애인 연기부터 가시 돋치고 냉소적인 모습, 금세 슬픔이 차오른 내면 연기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호평을 이끌어내기에 충분했다.

한편, 신혜선의 다채로운 열연이 돋보이고 있는 '단, 하나의 사랑'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