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해경, 인권 보호 위해 독립 조사실 조성
평택해경, 인권 보호 위해 독립 조사실 조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해양경찰서(서장 여성수)는 수사 과정에서의 피조사자 인권 보호를 위해 조사 공간이 따로 분리된 ‘독립 조사실’을 조성했다고 23일 밝혔다.

지금까지 피조사자를 수사하는 조사 공간과 수사관의 사무 공간이 분리되지 않아 조사받는 사람들이 불필요한 사생활 노출과 인권침해 우려의 지적을 받아왔다.

이번에 조성된 독립 조사실은 9㎡(가로 3m 세로 3m) 넓이로 4개의 조사실 마다 수사 과정을 녹화할 수 있는 폐쇄회로 TV를 설치해 조사 과정에서의 인권 침해를 방지할 수 있도록 했다. 조사실 내부는 조서 작성을 위한 컴퓨터, 책상, 의자가 놓여졌으며, 외부에서 조사 과정을 듣거나 볼 수 없도록 방음 처리된 반투명 유리가 설치됐다.

평택해양경찰서 선철주 수사과장은 “지금까지는 수사관들이 행정 업무를 하는 개방된 장소에서 조사가 함께 진행되어 피조사자들이 솔직하게 사건에 대해 털어놓는 것이 어려웠다”며 “독립 조사실 조성으로 수사 경찰관의 업무 집중도를 높이고 피조사자의 인권 보호도 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평택=최해영ㆍ박명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